Montag, 23. Januar 2017

"House of Commons"

Change and Coexistence as principle 

"House of Commons"/ 03.12.2016 - 29.01.2017/ Portikus, Frankfurt am Main


With: Basel Abbas & Ruanne Abou-Rahme, Fikret Atay, Sven Augustijnen, Monika Baer,
]Yto Barrada, Eric Baudelaire, Rossella Biscotti, Mohamed Bourouissa, Banu Cennetoglu, Keren Cytter, Michael Dean, Claire Fontaine, Ferenc Grof, Shadi Habib Allah, Roni Horn, Kapwani Kiwanga, Jonathan Monk, Charlotte Posenenske, Bruno Serralongue, The Propeller Group & Superflex, Dahn Vo


Throughout its duration, "House of Commons" changes constantly and thus sees itself less 
as a static group exhibition than as a dynamic project.

Not only this unusual concept of exhibition, but also the exhibition architecture made me visiting this exhibition twice.
(Actually You should be there at least seven times to experience the whole "Chapters" of the art works)

The exhibition space is so constructed that you see two big stairs facing each other, where artworks are placed & at the same time, you can also seat on.

Such a casual way of seeing & watching!
I do not know that all the exhibition-Chapters include video works, anyway in the two chapters, that I visited, were showing video works. 
Personally it seemed also to be an apt idea for a building with a high ceiling such as portikus.



Installation view from the 6. Chapter






Dahn Vo, We The People (2011) (Foot)
from the 3. Chapter





The name of the exhibition is borrowed from the architecture of the British House of Commons, in which the members of the majority party sit across from the representatives of the opposition. The Frankfurt architect Paul Bauer took up this idea, which was first implemented in the Curia Julia of the Roman Senate in 29 BC,...thus, the architecture reflects the direct confrontation of two positions, positions, or views and creates a space in which art works and bodies can always relate to each other.

The idea of British House of Commons is also interwoven with the total concept of the exhibition:

the changing and re-configurating lineup.
With several Chapters this exhibition tries to present different artistic approaches, where the recent political and social issues are reflected in. Amalgams of various materials & genres.

Each chapter has a time duration.
The shortest one (two days) to the longest one of ca.18 days
The Artists of a chapter can be shown more than in one chapter.

Interesting is following statement from the organiser, where one frames the grounding idea for this exhibition: a reaction to the political events of recent months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In this way, Portikus takes a political stance, argues through art, and using the simple gesture of juxtaposition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dialogues and engagement with opposing opinions for our common coexistence.






Installation view from the 6. Chapter

Von oben nach Unten (Links nach Rechts): 

Yto Barrada, Majdoub Appliqué Flag No. 60, No. 48, No. 18, 2016
Claire Fontaine, White Trash Brick Bat, 2016

zwei Arbeiten von Michael Dean, Video von Saadi Habib Allah, Saga'a, 2015
Sven Augustijen 





Michael Dean, Analogue Serie (muscle), 2014
Michael Dean, hnnnhhnnn-hnnnhnnnnh, 2014
Sven Augustijnen, Imbéciles de tous les pays, unissez-vous!, 2016-ongoing 


The works of Michael Dean set my wondering sight still. 
I started to put these two things in relation: 
A kind of decoration, a thing from nature or something which is banded by someone &
the book 
(More precisely a dictionary, which is written in the combination of h & n, association with humming, rhythms and reading out..)


The magazines of Sven Augustijnen reminded me of a museum vitrine or a platform for informations. 
Oh my pure french..however i tried to figure out what the title means. 
& the result of my research: In german it can be understood  "Narren aller Länder, vereinigt euch! "
& the showing, gathering on-going political issues





                            Banu Cenntoglu, ICHWEISSZWARABERDENNOCH, 2017
                                (23 Ballons, some of them are filled with helium gas)

The eye-catcher of the exhibition is absolutely this one I guess.
Cheerful & celebrating: party balloons, which evoke atmosphere of the amusement park or birthday party.
However difficult to enCode what to celebrate.
I liked that the closely sticked alphabets were not easy to read, while these seemed to be in motion and the title (and the words formulated with the balloons) does not give a clue as well.

This exhibition transforms the idea of the way of presenting one's opinion in the politic to the one in the culture. Probably in this way it is more about the ways and strategies. 

Mittwoch, 18. Mai 2016

"ein Ding" aus dem Text von Rainer Maria Rilke zu "Auguste Rodin. ein Vortrag"

"Sehr frühe schon hat man Dinge geformt, mühsam, nach dem Vorbild der vorgefundenen natürlichen Dinge; man hat Werkzeuge gemacht und Gefässe, und es muss eine seltsame Erfahrung gewesen sein, Selbstgerechtes so anerkannt zu sehen, so gleichberechtigt, so wirklich neben dem was war. Da entstand etwas, blindlings, in wilder Arbeit und trug an sich die Spuren eines bedrohten offenen Lebens, war noch warm davon, - aber kaum war es fertig und fortgestellt, so ging es schon ein unter die Dinge, nahm ihre Gelassenheit an, ihre stille Würde und sah nur noch wie entrückt mit wehmütigem Einverstehen aus seinem Dauern herüber. Dieses Erlebnis war so merkwürdig und so stark, dass man begreift, wenn es auf einmal Dinge gab, die nur um seinetwillen gemacht waren. Denn vielleicht waren die frühesten Götterbilder Anwendungen dieser Erfahrung, Versuche, aus Menschlichem und Tierischem, das man sah, ein Nicht-Mutsterbendes zu formen, ein Dauerndes, ein Nächsthöheres: ein Ding.

Was für ein Ding? Ein schönes? Nein. Wer hätte gewusst, was Schönheit ist? Ein ähnliches. Ein Ding, darin man das wiedererkannte, was man liebte, und das, was man fürchtete, und das Unbegreifliche in alledem. ....

Dass es eine ästhetische Meinung gab, die die Schönheit zu fassen glaubte, hat Sie irre gemacht und hat Künstler hervorgerufen, die ihre Aufgabe darin sahen, Schönheit zu schaffen. Und es ist immer noch nicht überflüssig geworden, zu wiederholen, dass man Schönheit nicht 'machen' kann.

Niemand hat je Schönheit gemacht. Man kann nur freundliche oder erhabene Umstände schaffen für Das, was manchmal bei uns verweilen mag: einen Altar und Früchte und eine Flamme-. Das andere steht nicht in unserer Macht. Und das Ding selbst, das, ununterdrückbar, aus den Händen eines Menschen hervorgeht, ist wie der Eros des Sokrates, ist ein Daimon, ist zwischen Gott und Mensch, selber nicht schön, aber lauter Liebe zur Schönheit und lauter Sehnsucht nach ihr.

"Auguste Rodin. ein Vortrag" in: "Schrift zur Literatur und Kunst", Stuttgart, 2009, S. 127-128

Text zu "Die Sonne", Tobias Brembeck, 2015

         



                        








                                                                   
                                                                          Die Sonne





                       Durch die Logik des Rundseins
                       kreist der Blick rund um die
                       Mitte.

                       Durch die Logik der Schwerkraft
                       sucht das Vertikale das Horizontale.

                       Durch die Logik der Farbe strahlt
                       das Gelbe in alle Himmelsrichtungen aus.

                       Durch die Logik des Unvollendeten
                       sucht der Maler die Fülle.

                       Durch die Logik des Sinnlichen
                       füllt der Raum sich mit seiner
                       Wärme und Licht.

                                   







                                   



 












                            

Mittwoch, 4. November 2015

Interview with Pianist Bongju Lee ( "Theatre des "Hier und Jetzt" : Musik ist Bewegung.) KO/ DE

Interview with Pianist Bongju Lee

KO/ DE

오프라움 8 2번째 프로젝트여기 그리고 지금의 공연: 음악은 움직임이다. (Theatre des “Hier und Jetzt”: Musik ist Bewegung.)에 참여하게 된, 이봉주 피아니스트와 함께 존 케이지(John Cage)와 선곡된 Suite für Toy Piano (John Cage) und The Wonderful Widow of Eighteen Springs (John Cage)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1.     봉주씨는 어떻게 토이 피아노를 처음으로 접하게 됐나요? 그리고, 토이 피아노를 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처음 토이 피아노를 접하게 된 건, 우연히 알게 된 뒤셀도르프의 음악 이론가 Frank Zabel가 토이 피아노를 위한 곡을 작곡하고, 이 곡을 한 쾰른 음대 학생이 치는 걸 보게 된 후예요. 그 이후에 토이 피아노로 칠 수 있는 곡들을 찾다 보니, 존 케이지가 작곡한 토이 피아노 곡을 발견하게 됐어요. 토이 피아노를 치는 이유에는 제가 힘든 일로 피아노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던 때와도 관련이 있는데요. 그때 토이 피아노는 제게 어린 시절 폐렴으로 집에만 있어야 해서, 장난감 피아노를 치면서 지냈던 때를 기억을 하게 해 주었고, 피아노를 치는 것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해 주었어요. 그래서 아마도 더 애착이 가는 것 같아요.

2.     토이 피아노를 처음으로 무대에서 연주하게 된 때 이야기를 좀 해주세요.

토이 피아노를 처음 무대에서 연주한 것은 제가 졸업한 Saarbrücken 음대에서 였어요. „긴 밤“(Lange Nacht)이라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였는데요. 오후 5시 반에 시작해서 5시간 내내 연주가 있었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그 프로젝트에서 미국 작곡가들의 곡들이 연주되었는데요, 제가 토이 피아노를 연주하는 것을 들으셨던 선생님께서 토이 피아노도 프로그램에 넣자는 아이디어를 내셔서, 프로그램에 넣게 되었어요.

3.     그럼 존 케이지를 알게 된 건 그럼 토이 피아노와 연관해서 인가요.

그렇지는 않아요. 제가 현대 음악을 전공하고 있기 때문에, 존 케이지에 대해서는 이전부터 알고 있었어요. 특히 존 케이지에 대한 수업을 들은 적이 있는데, 존 케이지와 불교 사상에 대한 이야기들이 기억에 남아요.

4.     봉주씨는 불교 신자이기도 하니, 존 케이지에 대해서 더욱 특별한 느낌을 받았겠네요.  

, 사실 그는 작곡가이기도 하지만, 철학자에 가까운 것 같아요. 특히 존 케이지는 불교 사상을 퍼포먼스에 응용시키고, 그로 인해서 퍼포먼스가 새로운 경지에 오르게 된 것 점이 정정 대단한 것 같아요. 작곡가들 중에도 콩쿨이나 경쟁에 더 치중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존 케이지는 음악이나 음을 만들어 내는 그 자체를 즐기는 듯해서 좋아합니다.

5.     마지막으로 이번 프로젝트 컨셉을 들었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는지 궁금합니다.

사람들이 존 케이지의 음악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궁금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학교에서 하는 콘서트나 프로젝트에는 대부분 현대음악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오거든요. 또 카페라는 낯선 장소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되요.


이 봉주: 부산출신으로 현재 뒤셀도르프에서 거주하며, 활동중이다. 2010부터 2012년까지 데트모트 음대에서  Matitjahu Kellig교수 아래에서 수학하였으며,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자브뤼켄 음대에서 스테판 리트윈의 지도아래 현대 음악을 전공하고, 대학원과정을 마쳤다. 2011년 작곡가 Brahim Shexo의 음반을 내었으며, 2012 „Drops of a Shadow“ „Indiewerk“ 라벨에서 발간했다. György Ligeti 2 에뛰드를 라디오 방송에서 녹음한 경험이 있으며, 2013년 겨울 학기에 뒤셀도르프 로버트 슈만 음대에서 교수 Angelika Nebel 수업의 반주를 맡아 일한 경력이 있다.


 DE

Interview (Bongju Lee)
Anlässlich des Projektes Theater des “Hier und Jetzt” von Offraum 8 habe ich mit der Klavierspielerin Bongju Lee ein kurzes Gespräch über John Cage und die Auswahl für das Programm geführt. Für den Abend spielt sie Suite für Toy Piano (John Cage) und The Wonderful Widow of Eighteen Springs (John Cage).

1.     Wie bist du zum ersten mal darauf gekommen das Suite for Toy Piano von John Cage zu spielen?
Ich habe den  Komponisten Frank Zabel aus Düsseldorf kennengelernt und dann habe gesehen, dass ein Klavierstudent von der Kölner Musikhochschule den Zabels Stück für Toy Piano gespielt hat. Danach habe ich nach den Stücke für Toy Piano gesucht und bin auf dem Suite for Toy Piano von John Cage gestoßen. Außerdem hat Toy Piano mich an meiner Kindheit erinnert, als ich wegen Lungenkrankheit zu Hause bleiben musste und den Spielzeugklavier gespielt habe. Diese hat mir besonders Kraft und Mut gegeben, als ich mich sehr frustriert gefühlt habe und sogar daran gedacht, mit dem Klavierspielen aufzuhören.

2.     Aus welchem Anlass hast du dann Toy Piano auf der Bühne gespielt?

Bei dem Projekt „Lange Nacht“ an der Saarbrücken Musikhochschule war das, wo ich Masterabschluss erworben habe. „Lange Nacht“ begann ab 17:30 Uhr und dauerte 5 Stunden lang(!) Bei diesem Projekt wurden Stücke von amerikanischen Komponisten gespielt und kam mein Professor dabei auf die Idee, dass wir das Suite for Toy Piano zu unserem Programm hinzufügen können.

3.     Hast du durch Suite for Toy Piano John Cage kennen gelernt?

Nein..John Cage ist im Bereich Neue Musik sehr bekannt. Da ich Neue Musik studiert habe, wusste ich über ihn schon vorher. Man denkt, dass er eher ein Philosoph wäre, als ein normaler Komponist. Außerdem habe ich ein Seminar über ihn an der Hochschule besucht und da wurde besonders viel über seine Beschäftigung mit dem Buddhismus gesprochen.

4.     Da du Buddhistin bist, kann ich mir vorstellen, dass er dich damit sehr beeindruckt hat. Was hälst du von John Cages Arbeit im Buzug zu Buddhismus? Wie hat sein Gedanken über den Buddhismus sich in seiner Musik manifestiert?

Dass Cage buddhistische Ideen mit dem Performance geknüpft hat und dabei eine neue Art vom Performance geschaffen hat, finde ich sehr gut. Vor Cage habe ich großen Respekt, da er mir scheint, sich mehr dafür interessiert, Klang zu erzeugen und die Klangwelt zu forschen, als sich mit anderen zu konkurrieren oder sich berühmt zu machen.

5.     Zum Schluss möchte ich noch eine Frage stellen. Was hast du gedacht, als du vom Konzept von „Theatre des „Hier und Jetzt gehört hast?

Mich interessiert, ob dem Publikum John Cages Stücke gut ankommen würden. Ich bin auch gespannt, ob das Cafe als Ort zum Konzert neue Erlebnis entstehen lassen könnte.


Bongju Lee: in Busan gebore, lebt und arbeitet in Düsseldorf. An der Musikhochschule Detmold hat sie ihr Klavierstudium bis zum Bachelor-Abschluss gebracht (Klasse Prof. Matitjahu Kehlig). Dann führt sie ihr Klavierstudium in Master an der Hochschule für Musik Saar, Master of Music mit Schwerpunkt Neue Music weiter, wo sie ihren Masterabschluss im Jahr 2015 erworben hat(Klasse Prof. Stefan Litwin). Sie hat im Februar 2011 an der CD Produktion mit Aufnahme von Werken des Komponisten Brahim Shexo beteiligt. Die Aufnahme vom Stück „Drops of a Shadow“ wurde 2012 beim Label „Indiewerk“ veröffentlicht. Im Juli 2013 arbeitet sie für Rundfunkaufnahme von 2 Etüden von György Ligeti. An der Robert Schumann Hochschule Düsseldorf war sie als Begleiterin bei der Klavierklasse von Prof. Angelika Nebel während des WS13/14 tätig.

Samstag, 17. Oktober 2015

"Insomnia" - Yoon, Jongsuk, 2015 (from the exhibition in Osthaus Museum Hagen)



"Insomnia", Jongsuk Yoon, 2015, oil on canvas




„Insomnia“

KO / EN 

어느 밤 바다보다 청명하고 깊은 하늘 위에,


정오의 해보다 밝게 빛나는 달이 삐죽 솓은 산봉우리위에 살포시 앉아 있다.


따스하고 포근한 대지의 기억이, 


어느 봄날의 들판이, 

잊혀졌던 이름들이..

머리 속을 맴도는 사이, 




달은 해가 되고,

해는 또 달이 된다.



The Sky seems to be blue and deeper than any see in the darkness,
the bright yellow moon lays down gently on the mountain top.


Memories of the soft and warm mother earth, 

green fields of one fine spring,

forgotten names...


while they are meandering to the deep inside and some linger on,

the moon turns into the sun,
and soon the sun turns into moon.












Montag, 21. September 2015

홍천 레지던스를 다녀와서 - After visiting "Pink Factory" Residence, Hongcheon in South Korea -


9월 20일

홍천 핑크 팩토리: http://pink-factory.tumblr.com/


이번 해로 1회를 맞이하는 홍천 핑크 팩토리 레지던스에 다녀왔다.

참여 작가인 독일 작가 율겐 슈탁(Juergen Staack, 독일)의 작품을 보고자
한 것이 가장 큰 이유이기도 했지만, 홍천이라는 도시와 이 도시에
율겐을 비롯해, 판 끄엉(Phan Quang, 베트남), 황세준(Hwang Se-Jun, 한국),
조습(Joseub, 한국), 정순호(Jeong Soonho, 한국),
전수현(Jeon Su-Hyun, 한국), 용해숙(Yong Hae Sook, 한국),
크리스티나 리(Christina Ree, 미국), 김기수(Kim Gisoo, 한국),
레안 에스트라다(Reanne Estrada, 미국), 권동현(Kwon Donghyun, 한국)
총 11명의 작가들을 홍천으로 모이게 한 레지던스 프로그램이
궁금하기도 했다.


일요일 9시 30분 무정차 버스를 타고 동서울 버스터미널을 출발했다.
1시간여가 지난 10시 30분에 홍천에 도착하자, 10시 25분에 있는
홍천 버스터미널에서 레지던스까지 가는 버스는 이미 출발한 후였다.

다음 버스를 타려면 1시 45분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이야기에
할 수 없이 택시를 잡아탔다.
바쁜 걸음을 재촉하기 위해 타면, 발걸음보다 천천히 가는 듯해
답답하기만 했던 서울 길과는 달리, 시원히 뚫려 있는 길을
한 20여분 가니, 논두렁이 길옆으로 나 있고, 앞으로는
산등성이들이 첩첩히 쌓인 마을로 들어섰다.

말씀해주신 목적지에 왔는데, 기사님이 갸우뚱.
"핑크 팩토리"가 어디지?

"분홍 공장"이라는 자그만한 팻말이 길 모서리에,
저 너머 산등성이에 분홍색천으로 만든 기둥이 보였다.

아저씨께 분홍색 기둥을 가리키자,
"저기 예전에는 횟집이었는데..우리는 여기가 횟집이라고 밖에 몰라.
여기서 무슨 미술 그런걸 하는 건가.."

산 등성이의 펜션처럼 보이는 건물과 그 옆의 식당 건물.
이런 곳에 레지던스가...하는 생각도 잠시.

마침 어떤 일행분들이 식사를 하시려던 참이었고,
어떤 외국인이 능숙한 한국어로 나를 반겨주는 모습에 넋이
나가있는데, 이 분들께 분주히 식사를 챙겨 주시던
레지던스의 주인장격인 용해숙 작가를 만났다.

앉아서 식사를 하고 계시는 분들은 이번 프로그램의 참여작가중
한 명인 조습 작가분과 그 일행이란다.
"추석이 되기 전, 논에서 사진을 찍으신다고 어제 오셔서 머물고
계셔요."

회화과를 나와 작가로 활동하다, 성공회대에서 아시아 사회의
급성장속에서 생기는 부조화와 문제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과정을
마치셨다는 용해숙 작가는 이번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통해서,
지역성과 공공성에 대해 묻고자 했다고 한다.

지역이라는 의미가 로컬(Local)이라는 단어로 풀이 되면서,
중심과 대비되는 의미를 지니게 되었다는 생각에서,
이를 Regional이라는 단어로 대체하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그러면 지역이라는 것을 꼭 중심에서 멀리 떨어진 장소가 아닌,
이곳과 저곳의 교류가 이루어지는 공간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어떤 지역과 지역사이의 경계가 맞닿은 곳에서
문화의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 지는 것처럼 말이다.

작가 크리스티나 리와 레안 에스트라다는 "꿈장사"에서 홍천에서
주운 물건들을 분홍색으로 칠하고, 이를 "분홍화패"로 명명한 후,
홍천 민속 오일장에 나가 꿈이야기를 듣고, "분홍화패"와 교환하는
퍼포먼스를 했다고 한다.

꿈을 산다. 그리고 판다.
이 "쓰레기들"과 다름 없는 "분홍화패"에 내 꿈을 팔 이유가 있을까
구지 왜 홍천 사람들의 꿈을 듣고 사야 할까...

용해숙 작가는 공공성과 지역성을 다루는 작업들이 많지만,
이들이 그 지역의 사람들이나 컨텐츠를 소모하고, 단지 일회적으로
그쳐 버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생각에, 첫 레지덴스 작가들을
선정하고, 초대하는데 있어, 고심하였다고 한다.

리와 에스트라다의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남은 것은 꿈이야기가
적힌 종이와 퍼포먼스 당시의 사진들, 분홍화패뿐이지만,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사람들이 화패와 꿈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고,
그리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동안 외부인인 작가들과 현지 인들,
주민들 간의 교류가 이루어지고, 하루하루를 살아가기에 바쁜 현대인에게
꿈에 대한 기억을 다시 한 번 되살려주었다는 것에서 의미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나의 마을 이야기" 워크숍에서는 한달 여 동안 이 지역 중학생들이
핑크 팩토리 주변을 돌아다니며, 발견한 것들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한다. 이를 통해 이 지역이 가진 것들을 지역 사람들
스스로가 다시 돌아보고,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랬다고. 

8월 15일 오프닝이 있는 날을 전후하여 이곳에서 생활는 동안,
대부분의 작업 아이디어들이 나왔다고 한다. 함께 식사를 하고,
서로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과정속에서 자신들의 작업들에 대해 이
야기 하는 분위기가 자연스레 형성되었다는 말이 자연에 스며들어
있는 듯한 이 레지던스의 모습과 닮아 있는 듯했다.

율겐은 예외로 독일에서의 전시일정때문에 15일이 지나 도착해,
작업설치로 꼬박 2주를 다 보내고, 곧장 돌아가야만 했다고.
더불어 그의 작품은 실외 설치작업으로 유일하게 레지덴스 장소에
설치되어 있던 작품이었다.

식당과 레지던스 건물이 위치한 곳으로 가는 길 중턱즈음 오른편으로
들어가 있는 장소에 알류미니움 판으로 만든 큐브 상자가 땅과 떨어져
조금 위로 설치되어 있다.

정면에 내어진 조그만 구멍으로 빛이 들어오고, 이 빛을 통해 내부에 있는
나무판에 이미지를 새기게 된단다. 거대한 실외 카메라 옵스큐라의 모습같다.
그리고, 그 앞에 설치된 자그만한 벤치까지가 그의 작업이다.

벤치 아래로 보이는 논, 어느 집의 지붕, 어느 집 조상의 묘지터,
비닐하우스, 바람의 흔들림, 그 모든 것을 보고, 들을 수 있는 여유
...
  
작가는 20년 후에 이 작품을 개봉하는 것을 계획했다고 했다.

20년동안 많은 사람들이, 다른 작가들이 이곳에 와서,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 매 순간 바뀌는 자연, 이 곳의 소리, 이 모든 것들을
담아내는 틀로써의 예술, 또 이 예술을 만들어 내는 다양한 프레임에
대해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이후 10월에 이번 레지던스와 연계한 전시가 홍천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한다.










Freitag, 21. August 2015

Doug Aitken, Frankfurt am Main, Schirnkunsthalle

2015.7.9. – 9.27

더그 에이트킨
프랑크 푸르트, 쉬른 쿤스트 할레

체크 인 체크 아웃

이는 미국작가 더그 에이트킨(Doug AITKEN, 1968- )블랙 미러

(Black Mirror)에서 여주인공역의 끄로에 쉐비니(Chloë SEVIGNY)가 

스크린 밖으로 던지는 말이다. 이 영상 작업에서 그녀는 끊임없이 

이동 중에 있으며, 인터넷, 전화등의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집약시켜 보여주는 듯하다. 한 명의 여주인공 이외에 

어디론가 향하고 있는 상공 위의 비행기의 모습, 모텔방과 대도시의 밤 

장면들이 어떠한 이야기의 축을 따라가기 보다, 이미지들의 고리를 이루며

이어진다. 이러한 이미지들은 비행기 모형의 설치작업과 네온 싸인이나 

간판을 연상시키는 글자 오브젝트들로 이번 전시의 설치작업으로도 

반복되어 나타나는데, 이동은 그의 작업에 있어 중요한 모티브를 

이룰 뿐 아니라, 관객들의 움직임과 동선을 이끌어 내는 것은 그의 

멀티스크린 영상설치 작업에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한다

블랙미러의 마지막은 다음과 같은 쉐비니의 명령과도 같은 말로 

끝나는데, 최근 스테이션 투 스테이션”(Station to Station)이란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 북부를 26일간동안 기차를 타고 횡단하며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들이 그 속에서 만들어지고, 기차가 지나가는 

각 도시들의 관객들과 공유되는 것을 목표로 한 프로젝트를 기획한 

작가가 생각하는 예술과 인생에 대한 생각과 끊임없이 순환하는 이미지에 

대한 작가적 사고를 대변하는 듯하다.


절대 정체되지 말고. 멈추지 말아라

소통하고, 연결된 상태를 유지하며

앞으로 나아가라.”    


Link:

"Black Mirror" (Linear Version):
https://youtu.be/QUfn1X2i_cM



"Station to Station" Project:
http://stationtostation.com/